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인천시, 식중독 합동점검...최근 3년간 식품위생법 위반 이력 업소 집중어린이집 및 유치원, 장례식장 등 식품취급시설 980개소 점검
▲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 지도점검’ 모습. <사진자료=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고온 다습한 여름철을 맞아 대형 급식소와 식품접객업소에 대한 식중독 합동점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11일부터 28일까지 3주간에 걸쳐 시 및 군·구,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합동 점검으로 진행되는 이번 점검은 식중독에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의 집단 식중독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급식소와 식품접객업소 980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점검은 최근 3년간 식품위생법 위반 이력이 있는 학교급식소, 식품판매업소, 어린이집과 유치원 급식소, 대학교 및 장례식장 등을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은 더운 날씨에 쉽게 오염되거나 부패하기 쉬운 식품의 위생적 취급 및 식자재 관리상태를 점검한다.

이외에도 식품 공산품의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여부 그리고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 영업자 준수사항이며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과태료 부과,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급식소 조리음식 및 대학교내 음식점에서의 샐러드, 샌드위치 등 학생들이 가장 많이 선호하는 음식에 대해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등 식중독균 검출 여부 검사를 진행한다.

아울러, 위생종사자에 대해서는 식중독 예방 현장지도·홍보를 병행해 실시한다.

김석환 위생안전과장은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 집단식중독 발생이 우려되므로 집단급식소가 자율적으로 관련 규정을 준수토록 지도하여식중독 발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도 식중독예방 3대 요령인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를 생활화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