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 검단신도시, 일반상업용지 18필지 낙찰...역세권 토지대상토지 19필지 중 18필지, 평균낙찰률 160%로 토지가치 주목
역세권 입지, 배후수요 풍부, 향후 발전가능성 긍정적 반응
▲ 검단신도시 토지이용계획도.<자료제공=LH>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LH에 따르면 인천 검단신도시 내 일반상업용지 19필지가 성황리에 매각됐다.

이번 입찰은 평균낙찰률 160%에 1필지를 제외한 18필지가 낙찰되며 검단신도시에 대한 부동산업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한 결과라는 평가다.

입찰에 나온 상업용지는 일반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공급하는 토지로 평균 예정가격은 3.3㎡당 평균 1,313만원 수준이었다.

이 상업용지는 인천지하철 1호선 신설역과 서울로 진입하는 원당~태리간 도로 시점부가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역세권 토지이다.

이번 검단신도시 1단계는 현재까지 9,600여 세대, 8개 블록의 아파트분양 절차가 완료된 상태다.

9,600여 세대는 2021년 6월부터 아파트 입주가 계획됐으며 향후 1단계 구역은 약 3만3천여 세대, 신도시 전체는 7만5천세대의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출 것으로 LH는 전망하고 있다.

이번 일반상업지구 입찰은 최근 2기 신도시에 대한 관심 증폭과 교통망 확충, 지하철 및 광역도로 조기개통, 자족기능 강화, 공공시설 조기유치, 스마트시티 도입 등 검단신도시 활성화 대책에 대한 논의가 지속되는 점들이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평이다.

한편, 최근 5월에 진행한 공동주택지 2필지 접수에서도 다수의 건설사가 추첨접수에 신청해 매각되는 성과를 보였다.

이 부분에 대해 건설업계에서는 향후 검단의 발전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