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축제
인천관광공사, ‘2019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행사...'포토존'은 과거로의 소환1883년의 개항장으로 떠나는 시간여행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 개항장 문화지구 일원에서 근대 개항기 생활상을 체험할 수 있는 ‘2019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이 시작된다.

오는 6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는 문화재 야행은 인천시와 인천 중구청이 주최하고 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하는 문화재 체험 행사다.

개항기 당시에 인천부청사였던 지금의 중구청과 인천일본제1은행지점이었던 인천개항박물관, 인천일본18은행지점이었던 인천근대건축전시관은 이번 야행에 볼거리 가운데 대표적인 개항장 건축물들이다.

이번 행사는 이들 건축물 시설과 문화재의 야간 개방과 함께 단청, 지화, 화각 등의 무형 문화재 체험을 통해 문화재를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기회다.

올해 행사에서는 개개항기 생활상을 체험할 수 있는 각종 세트장과 포토존을 조성해 관광객들의 추억을 남길 기회를 제공한다.

또, 과거 개항장 일대의 모습과 지난 2016년부터 개최되어 온 개항장 문화재 야행 행사 진행 모습이 미디어 랩핑을 통해 중구청 벽면에 재현되어 관광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항장의 야간길을 더듬어 과거로의 시간 여행을 즐기는 ‘문화재 야간 도보탐방’ 프로그램은 관광객들이 직접 근대 의상과 소품을 착용하고 역사적 장소에서 당시의 시간을 조명해보는 시간을 선물한다.

이 시간들은 당시의 관련 인물에 대해 역사적 몰입과 흥미를 느낄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이들 개항장 일대의 거리에는 행사기간 동안 지역 상인들이 참여하는 문화마실(플리마켓)과 먹거리가 준비된 저잣거리가 장을 연다.

첫날인 15일(토)에는 아트플랫폼 인근 특설무대에서 개막식과 불꽃쇼, 가수 정동하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공사 관계자는 “‘2019 인천 개항장 문화재 야행’ 행사는 오는 6월 15일에서 16일 한 차례 진행된 후, 올해 9월에 또 한 번 관광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문화재 야간 도보탐방’ 프로그램은 홈페이지(www.culturenight.co.kr)를 통한 사전예약으로 이용 가능하며, 행사 관련 자세한 정보 역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