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국회의원, 시대에 뒤떨어진 ‘성교육 표준안’ 지적
▲ 박찬대 국회의원(인천 연수갑)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국회의원(인천, 연수갑)이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에 대해 새로운 기준안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교육부의 ‘성교육 표준안’에 대해 지난 2017년부터 시작된 ‘미투’현상 이후로도 표준안은 여전히 시대적 흐름에 뒤처지는 내용이 지배적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이 문제시 한 자료에 따르면 초등학교 저학년(1~2학년) 대상의 학습활동 중 ‘남녀에게 맞는 안전하고 편안한 옷차림 찾아보기’의 내용으로 여성이 치마를 입은 모습을 바른 옷차림으로 제시하는 등 일부 성차별적 내용이 수록된 사실을 한 예로 들었다.

또한, 초등학교 고학년(5~6학년) 대상의 활동 내용 중 ‘미혼 남녀의 배우자 선택 요건’에서 여성은 외모를, 남성은 경제력을 높여야 한다고 ‘성교육 표준안’에는 서술하고 있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성교육 표준안’에는 성별표현에 대한 고정관념과 성차별적인 성별 이중규범을 강화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사실이다.

특히, 이번에 박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성교육 표준안’은 4년 전인 지난 2015년을 마지막으로 단 한 차례도 개정된 바 없다는 것.

때문에 최근 심각한 문제가 되는 디지털 성폭력 등과 관련한 내용은 이 표준안에 전혀 담겨있지 않아 시대에 맞지 않는 성교육 내용이라고 지적한다.

박 의원은 “성평등 의식을 키워줘야 할 학교 성교육 표준안이 오히려 성별 고정관념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며 “현행 성교육 표준안은 이분법적 성역할을 고착화하는 등 시대착오적이다”고 했다. 또한, “교육부는 학생들의 요구와 시대적 변화 등을 총괄적으로 반영한 새로운 기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