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을 방문한 프랑스 한불상공회의소 회원사...글로벌선사 CMA-CGM인천항 하역자동화 시스템 및 교역량 증대 방안에 관심
▲ 9일 인천항 신항에 방문한 한불상공회의소 회원이 인천항 견학을 하고 있다.<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프랑스 한불상공회의소 회원들이 인천신항과 인천항을 방문했다.

인천항만공사는 9일 한불상공회의소 회원들의 방문을 받아 인천항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인천항을 방문한 프랑스는 인천항과의 자매항 르아브르 항이 있는 국가로 공사와 지속적인 항만 정보 교류와 상호간 직항로 개설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르아브르 항의 대표적인 선사에는 한불상공회의소 회원으로 소속되어 있는 글로벌선사 CMA-CGM이 있다.

이번 인천항 방문 일정 역시 양국 간의 교역량 확대라는 명분과 함께 대한민국 수도권의 인프라와 그 관문항인 인천항에 대한 회원들의 높은 관심이 그 배경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한불상공회의소 회원들의 또 다른 관심사는 항만 하역 자동화에 관심을 두고 방문했다.

이들에게 항만 효율성 증대와 물류 흐름 지연 방지가 전 세계 항만의 주요 이슈인 만큼, 인천항의 완성도 높은 자동화 시스템과 원활한 물류 흐름 체계 구축에 대한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인천항을 방문한 한불상공회의소 회원사는 산업 장비, 운송 장비, 화학물 등 다양한 분야의 화주들로 구성된, 잠재적인 인천항 고객들이다.

인천항을 방문한 한 한불상공회의소 회원은 “인천의 인프라와 자동화 정도, 그리고 자연스러운 물류 흐름이 감명 깊었다”라며 “하루 빨리 인천-프랑스 직항로 개설이 되어 더 수월한 물동량 처리가 가능해지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갈수록 인천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이 늘어가고 있으며 한불상공회의소의 이번 방문을 통해 스마트 포트 인천항의 선진 시스템을 선보였다.”라면서, “향후 더욱 자동화된 원활한 흐름 체계를 바탕으로 더 많은 국가가 인천에 관심을 갖고 교역량을 늘려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