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아트센터 인천,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천지창조' 국내 초연2019 시즌 오픈 기대작, 아트센터 인천 단독
독일 엘프필하모니홀, 대만 가오슝 아트센터 등 전 세계 유명극장 오프닝 작품
▲ '천지창조'<자료사진=아트센터 인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아트센터 인천(ACI)’의 2019년 시즌 개막공연으로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천지창조'가 오른다.

‘천지창조’는 정통 클래식과 혁신적 비주얼 아트의 만남으로 공연예술의 혁명을 일으킨 스페인의 비주얼 아트그룹 ‘라 푸라 델스 바우스’가 제작했다.

이번 ‘천지창조’는‘아트센터 인천(ACI)’에서 열리는 국내 초연작이자 아트센터인천 단독 개최작으로 오는 3월 1일과 2일 양일간 선보인다.

이번 작품은 필하모니 드 파리, 독일 엘프필하모니홀, 대만 가오슝 아트센터 등 전 세계 유명 극장의 오프닝을 장식하며 화제가 되었다.

1,000리터가 넘는 수조, 와이어 연출을 위한 크레인, 프로젝션 맵핑 등 기존 클래식 공연에서 상상할 수 없는 독창적 무대연출로 7일간의 천지창조를 음악과 함께 펼칠 예정이다.

연주는 고음악의 디바 소프라노 임선혜, 빈 국립극장과 라 스칼라에 혜성같이 데뷔한 젊은 베이스바리톤 토마스 타츨, 그리고 테너 로빈 트리췰러가 솔리스트로 나선다.

고음악 전문연주단체‘카메라타 안티콰 서울’과 ‘그란데 오페라 합창단’이 참여하며, 지휘자 김성진이 함께한다.

▲ '천지창조'<자료사진=아트센터 인천>

소프라노 임선혜는 “쉬는 시간 없이 진행된 ‘라 푸라 델스 바우스 표’ <천지창조>는 이 음악으로 표현될 수 있는 무대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열어준 신선한 충격이었다.”고 밝히며 한국 초연에 대한 큰 기대감을 표했다.

▲ 아트센타 인천 내부 전경<자료사진=아트센터 인천>

한편, 하이든의 오라토리오 ‘천지창조’는 성경의 창세기와 밀턴의 ‘실낙원’을 저본으로 삼은 대본에 곡을 붙인 것으로 종교적 색채가 강한 작품이다.

전체가 3부분으로 나뉘고 모두 34곡이 담겨있다.

1부와 2부는 세 천사가 등장해 신이 천지를 창조하는 6일 동안의 과정을 노래한다.

3부에서는 에덴동산에 살았던 두 명의 인간, 아담과 이브가 등장해 이야기를 끌어간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