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인천시-인천관광공사, 보건복지부 ‘2019년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공모사업 1위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가 보건복지부 주관 ‘2019년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공모 사업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시는 보건복지부에 공모한 ‘100세 시대, 고령화 대응 특화의료기술 육성을 통한 Incheon Medical Health Care 실현(Ⅱ)’사업으로 국비 1억 7500만 원을 확보했다.

시는 이번 공모 주제에 따라 고령화 사회 대응을 위해 ‘부평힘찬병원 관절치료ㆍ나사렛국제병원 척추치료ㆍ한길안과병원 시력교정ㆍ나은병원 심․뇌혈관질환 ․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 박동 패키지 ․ 오라클 피부과 의원 리프팅․흉터치료를 중심으로 해외 마케팅을 펼친다.

해외 마케팅은 ㈜에어맨, ㈜씨코리아해운이 유치 업체로 병원들과 함께 해외 마케팅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고령화에 대응한 연계 의료서비스 상품을 지역 의료 수준을 높이고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시킨다.

아울러, 고령화 대응 서비스를 Medical Korea가 지향해야 할 중증질환 관련 기술을 핵심 역량으로 삼아 전문병원 중심의 의료기술 상품화로 외국인환자 유치에 노력할 계획이다.

정연용 보건복지국장은“이번 보건복지부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선정으로 고령화 시대에 대비한 중증질환에 대한 맞춤형 상품 중심의 전문병원 클러스터가 지속적으로 구축될 것”이며“사업추진에 따라 의료기관들의 외국인환자 유치에 도움이 되고, 결국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고 밝혔다.

한편, 이번 보건복지부 국비 공모사업은 오는 2020년 이후부터 보건복지부 유치기관 등록 사무 등이 지방 이양되는 지방이양일괄법률에 따라 지역별로 외국인환자 유치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의료 인프라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지자체 역량강화 사업 분야를 신설했다.

시는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 의료관광 클러스터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3억 원을 확보했으며 이번 보건복지부 공모사업 추가 선정으로 외국인환자유치ㆍ의료관광 사업비로에 국비 총 4억 7500만 원을 확보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