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관광일반
인천시, 우수 숙박업소 신규 업소 발굴 및 기존 업소 재정비 사업 추진“인천에서 머물다”라는 “아이-스테이(I-STAY)”
다양한 채널로 홍보될 수 있는 기회 부여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각종 국내·외 대형행사 및 인천을 찾는 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해 우수 숙박업소 신규 업소 발굴 및 기존 업소 재정비에 나선다.

시는 쾌적하고 안전한 우수 숙박시설 확충을 위한 숙박업소 정비사업을 우수 숙박업소 지정‧육성 계획을 수립하는 2월부터 시작해 6월까지 5개월 동안 추진한다.

인천시의 총 숙박업소는 1,296개소이고 이중 2018년까지 우수 숙박업소로 지정받은 곳은 295개소로 전체 숙박업소의 22.76%를 차지하고 있다.

우수 숙박시설 인증 방법 세 가지

첫째는 “인천에서 머물다”라는 뜻을 요약한 “아이-스테이(I-STAY)”로 인천시에서 우수 숙박시설 지정‧운영한다.

인천이 국제 도시로 부상되며 국내‧외 대형행사를 대비 안전하고 쾌적한 중저가 숙박시설 확충 사업이다.

시설 및 서비스 관리에 위생서비스 등급이 황색 등급 이상이며 1박에 1십만 원 이하의 중저가 숙박시설들을 대상으로 현장실사를 통해 지정한다.

지난 2018년까지 시가 지정‧운영한 우수 숙박업소는 186개소다

둘째는 군‧구에서 지정‧운영하는 “더-베스트(THE-BEST)”이다.

더-베스트는 공중위생관리법 제13조에 따라 실시되는 위생서비스평가결과 최우수 수준의 “녹색등급” 업소로 10% 이내 범위에서 우수 업소 포상 차원에서 지정하는 것으로 인천시 전체 99개소가 있다.

셋째는 한국관광품질인증 숙박업소 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하던 “굿-스테이”가 2018. 12. 31.자로 폐지되고, 관광진흥법 제48조의10에 따라 2018. 6. 13.자로 한국관광품질인증제가 새로이 도입되었다.

인증은 한국관광품질인증사무국에서 숙박업(생활)과 숙박업(일반)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심사기준의 배점비율에 따라 총점의 70% 취득시 “스탠더드”로 인증 획득이 가능하고 총점의 90% 이상 취득 시 “프리미어”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인천 우수 숙박업소 ‘I-STAY’

I-STAY로 지정되려면 심사기준에서 필수심사항목은 만점을 받아야 하고 총합계가 90점 이상이어야 한다.

심사기준표는 필수심사항목과 일반심사항목으로 구분된다.

필수심사항목은 소방‧안전, 시설‧환경, 위생‧서비스 분야 16항목에 대하여 소계60점으로 구성됐다.

일반심사항목은 운영관리부분과 부가서비스분야 12항목에 대하여 소계 40점으로 구성하여 총점 100점 만점이다.

올해는 기존 아이-스테이에 대하여 심층적으로 3단계에 걸쳐 재평가를 실시한다.

재평가 방법으로 1단계는 2월부터 3월까지 자율점검표를 기준, 숙박업 관리자가 직접 숙박업소의 운영 상황을 평가하고 미흡한 부분에 대하여 자진 정비를 추진한다.

2단계는 4월부터 5월까지 인천시민으로 구성된 명예공중위생감시원이 심사기준표에 의거 현장평가를 실시하고 부족한 부분에 대하여 개선토록 지도한다.

3단계는 2단계에서 기준 미달된 업소에 대하여 6월 중에 인천시 공중위생감시원이 확인평가를 실시한다.

최종평가에서까지 우수 숙박시설 기준에 미달된 업소에 대하여는 지정을 취소한다.

아이-스테이(I-STAY) 혜택

‘아이-스테이(I-STAY)’로 지정이 되면 ▶표지판 지원, ▶인천투어 홍보 지원 ▶각종 온‧오프라인 홍보, ▶여행사 인센티브 제공을 통한 숙박업소 투숙율 제고 등의 인센티브가 있다.

I-STAY는 한국관광품질인증을 획득하게 되면 한국관광품질인증 숙박업소의 지원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시가 올해 市와 군‧구에서 지정하는 우수 숙박업소가 한국관광품질인증을 받도록 하는 것은 인천의 우수 숙박업소의 위생서비스 관리 검증을 강화하여 믿고 찾았다가, 다시 찾아오는 숙박업소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인천의 우수 숙박업소가 다양한 채널로 홍보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하고, 숙박업 영업자들이 기대하는 실질적인 혜택을 늘려 주려는 취지를 담았다.

김석환 위생안전과장은 “요즘 사람들은 여가를 잘 즐긴다. 시대의 흐름에 맞추어, 변화를 주도해 가고 있는 숙박업소가 늘면서, 이제 숙박업소는 「이곳에서 꼭 한번 자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그 곳에 머무는 것 자체가 관광의 목적이 되어가고 있다.”라며 “더 이상 예전에 하루의 관광을 마치고 단순히 잠을 자는 숙박 수단만이 아닌 것이다.”라고 말한다.

그는 이어 “이번 우수 숙박업소 지정‧육성 계획 추진으로 인천의 우수 숙박업소의 검증을 강화하고, 우수 숙박업소에는 자긍심을 고취시킨다”며 “일반업소에는 우수 숙박업소를 롤모텔로 하여 경영개선을 유도하는 방법으로 인천 숙박업소의 위생 서비스를 향상시켜, 바야흐로 인천이 호캉스의 도시가 되는 기초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