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인천에 가고 싶다
설 연휴 찾아갈 인천 체험 행사
▲ 월미공원 설 명절 행사.<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올 설 명절을 맞아 고향을 찾아온 가족들과 황금연휴 기간 동안 인천을 찾은 관광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지역 민속한마당, 이색체험, 전시 등을 소개한다.

인천 ‘전통문화체험’

인천 예향의 고을 문학동에 자리 잡은 도호부청사는 명절을 맞아 우리의 전통문화를 즐기고 싶은 관광객들을 위해 제기차기, 투호, 윷놀이, 널뛰기 등 민속놀이를 체험하는 이벤트를 준비했다.

연휴 기간 중 월요일만 휴관이며, 오전 10시~오후 6시 입장 가능하다.

월미공원 만남의 광장에서는 2월 5일과 6일 이틀간 오후 1시~4시에 ‘2019년 설명절 민속한마당’이 열린다.

민속 한마당에는 덕담 비나리, 경기민요, 배뱅이 창, 입춤, 남도창 흥타령, 신 모둠놀이 등 공연과 함께 복주머니 만들기 등 온가족이 다함께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 체험이 진행된다.

또한 ‘민속놀이 경연대회’를 열어 우수입상자에게는 소액의 상품을 증정할 계획이다.

인천 ‘이색 놀거리’

인천대공원에서는 유아 대상 목공체험과 목재놀이터, 학생 및 성인 대상 목공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준비한 목재문화체험관이 설 다음날인 2월 6일(수) 하루 문을 연다.

당일 현장 신청으로 참여 가능하다.

인천대공원에는 연휴 기간 내내 눈썰매장을 운영한다.

눈썰매장은 오전 10시~오후5시 개장하며 오후 1시~2시는 시설점검 및 점심시간으로 휴장한다.

이용료는 성인 7천원, 청소년 5천원, 어린이는 4천원이며 48개월 이하 유아는 증빙서류를 제시하면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인천시티투어는 설 연휴기간(설 당일 휴무) 동안 한복착용 및 돼지띠 탑승고객에게 시티투어 무료 탑승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인천e음’ 전자상품권으로 탑승권 구매 시 본인포함 동반 4인까지 40% 할인, 1매 구매 시 1매를 추가 증정하는 1+1 이벤트를 진행해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역사·문화의 ‘박물관 나들이’

인천시립 박물관이 연휴 동안 시민들의 힐링의 시간을 위해 문을 연다.

오전 9시~오후 6시 관람이 가능하며, 박물관 입장은 폐관 30분 전까지 가능하다.

박물관에는 역사1실과 역사2실에 각각 선사시대부터 고려시대까지 출토된 유물, 조선시대부터 근대 시대까지 고문헌과 유물 등이 전시돼 있다.

서화실에는 조선 후기에서 근현대까지 산수화, 화조화, 사군자 등 다양한 장르의 회화와 서예 작품이 전시돼 있다.

인천도시역사관에서는 지난 2년간 인천도시역사관이 조사한 ‘인천의 오래된 가게’를 소개하는 <오래된 가게, 인천 老鋪(노포)>가 2월 28일(목)까지 전시된다.

인천 老鋪(노포)는 1960~70년대를 대표했던 가게들의 흔적과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는 인천의 오래된 가게 16군데의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다.

검단선사박물관에는 제1상설전시실에 인천지역에서 출토된 구석기·신석기·청동기시대의 유물이 전시돼 있다.

제2상설전시실은 동양동과 원당동에서 발굴조사된 집터를 복원해 놓은 공간으로, 청동기시대의 생활상을 살펴볼 수 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