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인천 내항 미래비전 선포식, 마스터플랜 발표
▲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이 인천내항 미래비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 내항 미래비전 선포식이 9일 중구 하버파크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비전식에는 해양수산부, 인천광역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항만공사(IPA) 4개 기관과 관계기관장, 인천시 국회의원 및 인천시민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비전식에서 발표한 마스터플랜은 인천 내항을 도시와 상생·발전하는 물류·해양·관광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종합적인 항만재개발 계획이다.

4개 기관은 이번 마스터플랜을 위해 지난 2018년 3월부터 공동으로 용역을 추진해 왔다.

내항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부두의 입지와 주변 여건 등을 고려해 해양문화지구(1, 8부두), 복합업무지구(1, 2, 3부두), 열린주거지구(4, 5부두), 혁신산업지구(4부두 배후단지, 5부두), 관광여가지구(6, 7부두) 등 5개 특화지구로 나누어 개발한다.

▲ 5대 특화지구.<자료제공=인천시>

항만재개발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차이나타운과 배후 원도심 연계 축, 인천역 등 개항창조도시 연계 축, 월미산 지역 등 기존 관광자원 연계축 등 3대 축 연계를 통해 고품격 수변공간 조성과 원도심 상생발전을 유도한다.

▲ 3대 축 연계방안

인천 내항 항만재개발은 총 3단계로 나눠 추진될 예정이다.

1단계는 항만기능 폐쇄가 확정된 1부두 일부와 8부두가 대상으로 2024년 준공을 목표로 우선 진행된다.

2단계는 유휴화가 예상되는 2, 6부두를 대상으로 2025년부터 진행될 예정이며, 마지막 3단계인 3, 4, 5, 7부두는 2030년 이후 물동량 추이를 고려해 개발 시기를 조율할 계획이다.

전체 개발이 완료되면 약 67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와 6조 9천억원에 이르는 생산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날 마스터플랜은 인천지역을 대표하는 시민단체, 항운노조, 물류협회, 전문가, 언론기관, 공무원 및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인천내항 재개발 추진협의회」가 참여해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반영·조율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고 하겠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인내와 양보, 조율로 합의·도출된 마스터플랜의 실현을 위하여, 금년 상반기에 재개될「인천 내항 1·8부두 항만재개발 사업화용역」에서 실현가능한 방안을 도출하여 조속히 착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천시, LH와 긴밀히 협력하여 인천시민, 아울러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에게 해외 유수의 도시 부럽지 않은 친수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