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윤상현 국회의원, 의료인 안전을 위한 법안 대표 발의
▲ 윤상현 국회의원.<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윤상현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인천 미추홀구乙)이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7일 대표 발의했다.

이날 발의한 개정 법류안은 최근 강북삼성병원 고(故) 임세원 교수 사건을 비롯한 의료진을 향한 협박과 폭행 등 강력 사건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의료진 보호에 대한 구체적인 안전장치를 담고 있다.

변겨 법안은 진료실 내에서의 범죄행위로부터 의료인과 환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진료실 안에 비상벨, 비상문, 대피공간 등을 설치하게 하고 있다.

아울러, 진료실 가까운 곳에 안전요원을 배치하도록 의무화했으며 그 설치 및 배치 기준은 보건복지부령에 따르도록 했다.

윤 의원은 “의료인은 업무 특성상 환자를 직접 대면하기 때문에 의료인을 향한 협박 및 폭행은 국민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할 뿐 아니라 질병 치료를 통한 사회 안전망 강화도 훼손하고 의료인의 사명감마저 떨어뜨리는 문제들을 야기한다. 의료인의 안전 문제를 대한 우리 사회의 성찰이 법령으로 강하게 뒷받침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