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박남춘 인천시장, 2019년 시무식에서 '공직자의 자발적 과업' 강조‘어안사위 어시사종(於安思危 於始思終)’ ‘시무사종(始務思終)’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2019년 기해년(己亥年) 새해 업무를 시작하는 1월 2일 시무식에서 공직자의 업무에 대한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하며 능력에 대한 보상과 권리를 누릴 수 있는 공직 문화를 강조했다.

이날 시무식에는 본청을 비롯해 직속기관, 사업소, 군구 부단체장, 공사공단 임직원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시무사를 통해 “공직자들에게 공무(公務)라는 게 어떤 의미여야 하는가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어안사위 어시사종(於安思危 於始思終)’이라는 주역을 인용, 편안할 때 위기를 생각하고, 일을 시작할 때는 그 끝을 생각하라는‘시무사종(始務思終)’ 의 각오를 다져보자”고 당부했다.

시정 목표인‘살고 싶은 인천’에 대해서는 “공직자들이 자발적으로 과업을 만들고 적극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업무시스템을 만들어 적극성을 가지고 미션을 수행하는 공직자가 인정받고 보상 받을 수 있는 선순환시스템을 구축하여 능력을 제대로 인정받고 의무에 따르는 권리를 제대로 누릴 수 있는 공직 문화를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또한, “2019년에는 낡은 과거로부터 한 걸음 더 멀어져, 새로운 미래를 향해 한 달음에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 인천시 공직자 모두가 시민행복 과 인천 발전을 향해 한마음으로 정진할 수 있는 공직문화를 만들어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공직자들의 건강을 당부로 끝을 맺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