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 신용보증지원 불량 채권 136억 원 소각 결정...303개 업체의 재기 기회 제공회수 활동 불가능한 특수채권 소각
인천신용보증재단 설립 이후 처음 시행
▲ 사진제공=인천신용보증재단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신용보증재단의 정책자금을 지원받았으나 갚지 못한 소상공인 채권 136억 원이 오는 31일자로 소각된다.

인천시와 인천신용보증재단은 파산(면책)자 등 실제로 회수 활동이 불가능한 특수채권을 소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불량 채권 소각 결정은 인천지역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제활동 재기를 돕고자 결정된 정책이다.

불량 채권 소각 대상은 신용보증지원을 통해 정책자금을 지원받았으나 매출(소득) 감소 등으로 인하여 파산(면책), 소멸시효가 완성된 303개 업체를 대상에게 새로운 경제활동의 기회를 부여한다는 취지다.

채권 소각은 1998년 인천신용보증재단 설립 이후 처음으로 시행되는 시책사업으로 이번 채권 소각으로 신용관리(불량) 정보 해제를 통한 정상적인 경제 활동이 가능해진다.

특히, 성실한 소상공인·중소기업에게는 재도전지원특례 보증시행으로 재창업의 기회도 마련된다.

김석철 소상공인정책과장은 “회수할 수 없는 장기채권의 지속적인 소각을 통해 경제적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등이 채무에 대한 고통을 겪지 않도록 할 것이며, 자립 지원을 위해 근본적인 제도 개선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조현석 인천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사업 실패의 채무자가 아닌 재단의 금융파트너로서 다시 일어 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소각처리로 재창업의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하고 향후 다각적인 측면에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