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IPA, 인천지역 컨테이너 선사 소장단과 2018년 송년 간담회 개최대중국 수출둔화와 미국의 이란 경제제재 등 악조건 속에 역대 최대 물동량 달성
▲ 인천지역 컨테이너 선사 소장단과 함께한 2018년 송년 간담회.<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18일 인천지역 컨테이너 선사 소장단을 대상으로 2018년 송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인천 올림포스호텔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11개 컨테이너 선사 소장 및 대리점 사장과 IPA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2018년 인천항 운영성과를 되짚어보고 한 해 동안 개선된 점과 반성할 점을 공유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 자리에선 오는 2019년에는 ‘기회와 희망의 인천항’을 함께 실현해나갈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IPA 자료에 따르면 올해는 미중무역 갈등으로 인한 대중국 수출둔화, 미국의 이란 경제제재 등 대외적 수출환경과 관련해 어려운 여건이 많았다.

반면 인천지역 선사 등 인천항만업계의 노력의 결과로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실적을 뛰어넘어 역대 최대 물동량 달성이 확실시 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어려운 해운여건 속에도 묵묵히 한 해 동안 인천항을 이끌어주신 선사 소장단분들게 감사를 표한다”면서, “앞으로도 가까이 소통하면서 인천항이 나아갈 방향을 함께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IPA에 따르면 올 1월에서 11월까지의 인천항 컨테이너 화물 물동량(12월 중순 기준 가집계)은 2,845천TEU로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으며, 2018년 연간 예상 컨테이너 물동량은 약 3,110천TEU로 예측되고 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