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인천보건환경연구원, ‘모기밀도 조사사업’ 실시...지난해 2017년 대비 48.1% 증가
▲ 이성모 인천보건환경연구원장.<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의 ‘모기밀도 조사사업’에서 지난해 2017년 대비 48.1%가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10월까지 부평구 부평동, 서구 연희동·백석동, 계양구 선주지동 등 도심 4개소와 강화군 대산리·월곳리·금월리·석모리·대룡리·숭뢰리·솔정리, 중구 운남동 등 도서 8개소 등 총 12개소에서 ‘모기밀도 조사사업’을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로 전체 모기는 45,135마리가 채집되어 지난해 대비 48.1%가 증가했으며, 말라리아를 옮기는 얼룩날개모기류는 21,713마리가 채집돼 2017년 대비 126.2% 증가되었다.

연구원에 따르면 모기 개체수는 사상 최고의 폭염을 기록한 8월 중순까지는 작년과 비슷했으나 폭염주의보가 해제된 이후 일평균 최고기온 하락과 강수량의 증가로 모기 생태환경이 호전되어 급증한 것으로 추정했다.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얼룩날개모기류의 원충 감염률을 조사한 결과 병원체는 발견되지 않았다.

채집 모기수는 얼룩날개모기류>금빛숲모기>빨간집모기 순이었으며, 2017년 빨간집모기>얼룩날개모기류>금빛숲모기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특히, 일본뇌염을 매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는 915마리가 잡혀 전체 모기수의 2.0%를 차지했다.

이성모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난해 실시간 모기발생정보 시스템을 120지점에 확대 운영하였고, 올해는 수도권기상청과 협업하여 「인천형 도심지 모기활동지수」를 개발하여 시범운영 중에 있다.”고 밝히며, 아울러, “내년에는 실시간 모기발생정보와 모기활동지수를 보건소 방제담당자에게 제공하여 인천시민의 건강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원은 해외로부터 매개체의 유입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2009년부터 공항지역 2개소(을왕산, 오성산)에서 해외유입매개체 감시사업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올해는 2,822마리가 채집되어 지난해 대비 23.4% 증가하였다.

모기분류 결과 신종 모기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채집된 모기에서 플라비바이러스속(지카바이러스, 뎅기열, 웨스트나일열, 일본뇌염, 황열 등)은 검출되지 않았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