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인천광역시 4차산업혁명 위원회’ 개최... 대응 기본계획 심의·확정5년간의 인천시 4차산업혁명을 이끌고 갈 지역 기반의 3대 전략 설정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4차 산업혁명의 주창자인 클라우스 슈밥이 자신의 책에서 '3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과 바이오산업, 물리학 등 3개 분야의 융합된 기술들이 경제체제와 사회구조를 급격히 변화시키는 기술혁명'이라고 정의 한 4차산업의 혁명.

인천시는 4일 ‘인천광역시 4차산업혁명 위원회’를 개최, ‘인천광역시 4차산업혁명 대응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이는 현 정부가 지난 2017년 10월 대통력 직속으로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신설,과학과 기술의 혁신, 전 산업의 지능화, 제도 개혁, 교육·공공·사회 혁신 등을 통한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가 창출을 국가 도약의 발판으로 삼은데 대한 기본 계획을 세운 것이다.

시는 이번 기본계획 심의·확정에 앞서 지난 2월 정부 정책에 따라「인천광역시 4차산업혁명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인천광역시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구성, 5년마다 ‘4차산업혁명 기본계획’을 수립하여 위원회의 심의를 받도록 했다.

그리고 지난 5월부터는 인천 지역산업의 성장한계를 극복하고 미래 산업수요 및 일자리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에서 전문가 및 관련 부서와의 협업을 통한 「4차산업혁명 대응 기본계획」을 수립해 왔다.

시는 향후 추진 주체와의 협의를 통해 사업별 시행계획을 수립해 정부의 4차산업혁명 정책에 부응하고 국책과제 공모 및 신규사업 발굴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상범 일자리경제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산업과 기술, 제조업과 ICT 기반의 서비스 융합으로 새로운 시장이 생성되고 있다.“라며, ”향후 제조현장의 혁신기술 적용, 새로운 창업 플랫폼 구축, 융합형 인력양성 등을 통하여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확정한 기본계획에는 향후 5년간의 인천시 4차산업혁명을 이끌고 갈 지역 기반의 3대 전략(▸4차산업혁명 추진기반 구축 ▸4차산업혁명 기술의 적극적 적용 ▸4차산업혁명 추진 생태계 형성)을 설정했다.

아울러, 19개 추진과제에는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기반센터 운영을 포함한 인공지능·빅데이터·사물인터넷 등의 핵심기술 플랫폼을 구축하고, 드론·로봇 등의 미래 주요산업 진흥과, 4차산업혁명 기술의 적용을 통한 스마트공장 확산, 기존 전략산업과 연계한 새로운 융·복합산업 발굴 등이 포함되어 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