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포토
인천문화예술회관, 8월 ‘황금 같은 금요일· 토요일 끼 있는 무대’ 마련야외 예술마당서 무료공연

[인천게릴라뉴스=김민정 기자] 폭염에 지친 8월의 밤에 마법과도 같은 선율과 몸짓이 찾아온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은 8월 한 달간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에 야외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야외예술마당 <황.금.토.끼>를 공연한다.

‘황금 같은 금요일, 토요일 끼 있는 무대’의 줄임말인 <황.금.토.끼>는 복장과 형식, 관람료에 구애받지 않는 열린 무대이다.

올해로 24년째 저녁노을이 예쁘게 물드는 야외공연장에서 다채롭고 알찬 프로그램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아직 극장 출입이 어려운 유아를 동행한 가족들부터 삼삼오오 산책 나온 노인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에게 사랑받아 왔다.

8월에는 총 5번의 무대가 예정됐다.

▲ 인천윈드오케스트라.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영화음악과 함께하는 “유명가요 콘서트”

8월 11일 토요일에는 인천윈드오케스트라의 공연이 준비됐다. ‘인천윈드오케스트라’는 1974년 창단 후 활발한 활동을 이어 오고 있다.

이명군 지휘자와 초대가수 민재연을 중심으로 이문세 모음곡, 김광석 메들리 등 대중가요와 영화음악을 연주한다.

▲ 슈퍼스틱.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퓨전타악 콘서트 “슈퍼스틱”

8월 18일 토요일에는 대한민국의 명품공연 난타, 퍼포먼스 도깨비 스톰 출신의 명연주자들로 구성된 타악 퍼포먼스팀 “슈퍼스틱”의 무대가 찾아온다.

‘슈퍼스틱’은 2014년 10월 넌버벌 최초의 뉴욕 타임스퀘어 공연, 2015년 뉴욕 패션어워드 초청공연, 제1회 세계 퓨전페스티벌 금상 수상 등 화려한 경력을 자랑하는 팀으로 으로 스펙터클한 연주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인천시립무용단의 ‘우리 춤의 향연’ 공연 모습.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시립무용단 “우리 춤의 향연”

8월 24일 금요일에는 인천시립무용단이 “우리 춤의 향연”을 통해 우리 전통춤의 정·중·동을 엿볼 수 있는 무대를 풍성하게 꾸밀 예정이다.

▲ 오페라미까의 ‘맛있는 클래식’ 공연 모습.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오페라미까의 “맛있는 클래식”

8월 25일 토요일에는 혼성6인조 그룹 ‘오페라미까’의 파워풀한 무대가 펼쳐진다.

‘오페라미까’는 이탈리아어로 오페라와 친구의 합성어이다. 클래식을 친구처럼 편안하게 전달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인천시립교향악단의 ‘브라스 판타지아 2’ 공연 모습. <사진제공=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시립교향악단 “브라스 판타지아 2”

8월 31일 금요일에는 인천시립교향악단의 ‘브라스 판타지아 2’ 무대가 준비됐다.

판타지아(Fantasia)는 프랑스어로 시끌벅적한 잔치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화려한 금관악기의 매력을 뽐내며, 연주자와 참여한 청중들 모두 함께 즐기는 잔치의 분위기를 연출해 무겁지 않은 대중적인 레퍼토리로 꾸민 유쾌한 연주회이다.

한편, 이번 <황.금.토.끼> 공연과 관련해 인천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심신이 지친 분들이 많다”며 “타악과 브라스, 오페라 갈라 등 즐거운 공연으로 몸과 마음을 재충전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금.토.끼>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김민정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