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구소식 동구 포토
인천시 동구, 연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가능할 듯동구청 “상반기 중 신청해 하반기에는 인증 획득할 것으로 기대”
▲ 인천시 동구는 “어린이와 청소년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일환으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추진 중이다. 사진은 지난해 1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체결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 업무협약식”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동구청>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어린이와 청소년이 행복한 도시 조성”을 추진 중인 인천시 동구의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획득이 올해 안에 가능할 전망이다.

동구청 관계자에 따르면, 올 상반기 내 유니세프에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신청해 하반기에는 인증을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동구는 지난 2016년 11월 1일 조직개편을 통해 아동친화도시팀을 신설하면서 본격적인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해 온 동구청은 지난 해 이흥수 구청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해외 사례 방문조사’에 참가해 해외의 우수사례를 점검하고, ‘인천 동구 아동친화도 조사’를 실시하는 등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서 제시한 「아동친화도시 조성 로드맵」을 성실히 이행해 오고 있다.

특히, 이흥수 구청장은 시정연설,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지난 해 취임 3주년을 맞아 인천게릴라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남은 임기 동안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할 사업”을 묻는 질문에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구축”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이흥수 구청장은 “저는 우리 동구를 인재가 자라고 어린이가 행복한 도시로 만들고 싶다. 동구의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고, 청소년들이 더 이상 동구에 사는 것이 부끄럽지 않도록 하고 싶다”며 “어린이들이 살기 좋고, 어린이들이 권리를 존중받으며, 어린이들이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는 진짜 명품도시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굳이 인위적인 인구유인책을 펼치지 않아도 ‘사람냄새 물씬 나는 젊은 도시 동구’를 꿈꾼다”며 아동친화도시가 가져올 긍정적인 변화에 대해 강조했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동구는 지난해 1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 협약식을 체결하고, 6월에는 아동친화도시추진 지방정부협의회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가 주최하는 ‘2017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제1회 컨퍼런스 및 박람회’에 참가해 40여개 지방자치단체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정보도 교환했으며, 아동권리 보호를 위한 아동 옴부즈만을 설치하고, 아동친화도시 조성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들을 발굴해 임기 내에 유니세프의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해 나가고 있다.

▲ 인천시 동구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획득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이 행복한 도시, 동구”를 만들어 나간다는 목표다. 사진은 송현근린공원 물놀이터 ‘또랑’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동구청>

이와 관련해 이흥수 구청장은 인천게릴라뉴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아동친화도시는 결국 가정의 회복을 위한 프로젝트다. 가정이 안정적이고 평화로워야 아이들도 행복할 수 있고, 그래야 우리 사회에 미래가 있다”며 “모든 어린이·청소년들이 존중 받고 그들을 위한 정책이 입안 돼 정책으로 현실화 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나의 얼굴도 잘 모른다. 지금 추진 중인 아동친화정책이 자신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그들은 알지 못한다. 하지만 나에게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 책임이 있다”며 “이러한 책임은 나뿐만 아니라 모든 기성세대에게 부여된 책임이자 의무이다. 그리고 그들의 것을 빌려 사는 우리의 당연한 본분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동구청의 한 관계자는 인천게릴라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아동이 권리를 누릴 수 있는 측면에서 가장 약자이다”라며 “아동이 살기 좋은 도시가 곧 모든 국민이 살기 좋은 도시라는 생각에서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