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포토
인천시립교향악단, ‘2018 신년음악회’ 개최…무술년 첫 무대19일 오후 7시 30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서 공연
▲ 사진제공=인천시립교향악단

[인천게릴라뉴스=박봉민 기자] 인천시립교향악단 ‘2018 신년음악회’가 오는 19일 공연된다.

서곡, 협주곡, 아리아, 칸초네, 춤곡 등 다양한 스타일의 음악들을 한 자리에서 들을 수 있는 이번 음악회의 서막은 셰익스피어의 동명희곡을 오페라로 만든 작품인 윈저의 ‘즐거운 아낙네 서곡’이 연다. 이어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제23번 A장조 K.488’이 공연된다. 뒤이어 연주되는 곡은 3악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전곡을 관통하는 아름다운 멜로디는 모차르트의 천재성을 잘 나타내고 있다. 협연자는 독일 하노버 국립음대의 피아노 전공 강사로 재직 중인 피아니스트 김소연 씨가 함께 무대에 오른다.

이들 곡 중 윈저의 ‘즐거운 아낙네 서곡’은 유머 있는 전개와 친근한 멜로디로 지금도 자주 상연되지만 전막 오페라보다는 서곡이 많이 연주되며 오페라의 유머스러움이 고스란히 서곡에 담겨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제23번 A장조 K.488’은 모차르트의 많은 피아노 협주곡 중 21번 협주곡과 함께 가장 사랑받는 협주곡이다.

이날 공연의 후반부 무대는 신나는 성악곡을 중심으로 꾸며진다.

슈트라우스 2세의 오페레타 박쥐 중 ‘차르다슈’와 구노의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 중 “꿈 속에 살고 싶어라” 일명 「줄리엣의 왈츠」를 “작은 체구, 위대한 목소리”로 불리는 소프라노 전지영 씨의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이어 라라의 ‘칸초네 그라나다’는 2016 대한민국음악대상 “올해의 성악가”에 선정된 바 있는 테너 김동원 씨의 음성으로 감상할 수 있다.

이번 공연의 마지막은 인상주의 작곡가 라벨의 의외의 낭만성을 엿볼 수 있는 ‘라 발스’가 연주된다. 이 작품은 빈 왈츠에 대한 예찬이자 그가 평소 존경했던 요한 슈트라우스 2세에 대한 헌정의 의미를 가지는 작품으로 라벨의 천재적인 오케스트레이션 감각과 역동적인 타악기의 리듬, 풍부하고 감미로운 하프의 음향, 플루트의 트레몰로가 빚어내는 환상적인 음향 등 다채롭고 현란한 음색들의 향연이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천시립교향악단 ‘2018 신년음악회’는 오는 19일 오후 7시 30분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박봉민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봉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